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특사경, 캠핑음식 제조업체 60곳 단속 .. 유통기한 지난 고기 판매 등 14건 적발
  • 기사등록 2020-07-28 10:48:49
  • 수정 2020-07-28 10:49:21
기사수정




특사경 현장단속 현장(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뉴스탑(수원)=장동근 기자]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경기도가 캠핑음식에 대한 집중 수사를 실시한 결과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팔거나 냉동육을 냉장실에 넣고 판매한 양심불량 업체들이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76일부터 10일까지 캠핑음식 제조·판매업체 60곳에 대한 단속을 실시하고 총 14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캠핑음식의 경우 소비자가 구매 후 소비할 때까지 냉장·냉동보관이 쉽지 않아 먹거리 안전성 확보를 위해서는 관련법령에 따른 식품·판매 행위가 매우 중요하다고 도는 설명했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2 보관 기준 위반(냉동식육 냉장보관 등) 5자가품질검사 미실시 5비위생적 관리 1 무허가 축산물보관업 1이다.

구체적 내용을 보면 계곡이 많아 캠핑장과 펜션 등이 밀집해 있는 양평군 용문면의 A식육판매업소는 유통기한이 열흘 남짓 지난 고기를 정상적인 고기와 함께 구분 없이 보관하다 적발됐다.

같은 지역 B식육판매업소는 냉동고기를 냉장실에 보관한 채 판매하다 적발됐다. 냉동고기는 평균 유통기한이 2년 정도인데 반해 냉장고기는 약 1개월이다. ‘축산물위생관리법에서는 안전을 위해 냉동고기를 냉장실에 보관한 채 판매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천시 C식품제조업소는 식품에 사용되는 소스를 생산하면서 매월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해야 함에도 20183월부터 한 번도 검사를 실시하지 않다가 이번에 적발됐다.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르면 유통기한이 경과한 축산물을 폐기용표시 없이 보관하거나 보관 온도를 준수하지 않고 보관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으면 식품위생법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안전한 음식의 생산·유통을 위해 단속을 강화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하겠다소비자들도 유통기한이나 냉장·냉동 표시사항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gchang.co.kr/news/view.php?idx=514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
  •  기사 이미지 ‘스마트 그린산단 공동선언식’
  •  기사 이미지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통간담회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