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경기도지사, 추석맞이 『양평 물맑은시장』 방문
  • 기사등록 2020-09-25 21:28:40
  • 수정 2020-09-27 11:49:48
기사수정



25일 오후 양평 물맑은시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동균 양평군수,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유철목 양평군 상인연합회장, 등 관계자 8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맞이 『양평 물맑은시장』 방문하여 전통시장 상인을 격려하고 지역화폐 시연을 하였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뉴스탑(양평)=이윤기 기자]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5일 오후 양평 물맑은시장에서 열린 상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지역화폐는 강자 중심에서 벗어나 다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정책이라며 지역화폐의 유용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양평지역 경기지역화폐인 양평통보로 직접 명절 물품을 구매하고 상인·도민들과 소통하며 지역화폐의 편의성과 효과를 홍보했다.

이어 정동균 양평군수,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전통시장 상인 등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지역화폐에 대한 적극적인 호응과 동참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우리 경제를 둘러싼 언론의 논쟁을 보면 정부재정지출 측면에서 주로 다수의 약자나 골목상권, 영세 자영업자보다 대기업이나 소수 강자중심의 정책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그러나 정치는 단순히 경제 측면을 넘어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발굴해서 시행하는 것이 지역화폐 정책이라며 최근 소용없다’, ‘예산낭비다하는 지적이 있는데, 골목상권에 상당히 효과가 있다는 게 이미 증명이 됐다. 그래서 정부도 지역화폐 규모를 늘려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는 현장에서 만난 상인과 시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나누며 고향에 가지 못하는 아쉬움에 대한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이 지사는 최근 양평군 유치가 확정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 관련, “양평은 전통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 타 시군에 비해 높은 도농복합지역이다. 앞으로 모범적으로 사업을 전개해 좋은 장터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많이 발견하면 좋겠다며 양평군과 지역 상인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지난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추석 경기를 살리기 위해 20만원 충전으로 25만원어치를 쓸 수 있는 역대 최고 수준인 25% 인센티브 혜택을 제공하는 한정판 지역화폐(소비지원금)를 지급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이 같은 발표 후 일 평균 신규 등록 건수가 이전보다 2배 가량 증가한 것은 물론, 소비지원금 지급 기준일이 시작된 918부터 23일까지 일 평균 충전금액은 164억 원으로 6~8월 일 평균 67억 원의 2배를 넘어서는 등 큰 호응을 얻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gchang.co.kr/news/view.php?idx=531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
  •  기사 이미지 ‘스마트 그린산단 공동선언식’
  •  기사 이미지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통간담회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