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대호 안양시장 등 안양시 7개 민간단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규탄성명
  • 기사등록 2021-04-30 21:48:09
  • 수정 2021-04-30 21:50:47
기사수정





30일 시청사 현관에서 최대호 시장을 비롯해 관내 7개 민간단체(안양시새마을회 민주평통안양시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안양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안양시지회 안양시재향군인회 안양시향우협의회 6·15공동선언실천경기중부본부) 대표가 모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및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사진=안양시 제공)




[경기뉴스탑(안양)=장동근 기자]최대호 안양시장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했다.


안양시는 430일 시청사 현관에서 최대호 시장을 비롯해 관내 7개 민간단체(안양시새마을회 민주평통안양시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안양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안양시지회 안양시재향군인회 안양시향우협의회 6·15공동선언실천경기중부본부) 대표가 모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및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최 시장과 7개 민간단체 대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공식화 한 일본의 부당함을 규탄한다며, 일본이 더 이상 우리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지 못하도록 힘을 모아 분명하고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해나갈 것이라고 오염수 방류 철회 요구 성명서를 통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결의대회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따른 해양생태계 파괴와 우리나라의 수산업 붕괴 및 국민건강 위협, 바다는 전 세계인이 공유해야 할 인류의 재산이라는 점. 일본의 이와 같은 결정에 55만 안양시민과 함께 반대하고,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할 수 없으며, 결정 철회를 강력 요구한다는 점 등을 최 시장과 7개 단체 대표가 릴레이 낭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자료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 우리정부와 국제사회 의견을 반영해 지상에서의 영구적 처리대책을 강구하라 등 3개 구호를 다 같이 외쳤다.


최 시장은 특히 자신의 sns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인류에 대한 죄악이자 테러이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아울러 이는 전적으로 일본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gchang.co.kr/news/view.php?idx=630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공명포럼 출범식 및 ‘民心 Talk’
  •  기사 이미지 지방의회 30주년 기념식
  •  기사 이미지 수도권 대체매립지 등 현안사항 논의를 위한 환경부장관-3개 시도 단체장 접견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