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상돈 의왕시장 “ GTX-C 의왕역 반영 막바지 협상 총력”
  • 기사등록 2021-06-18 16:56:23
  • 수정 2021-06-18 16:57:30
기사수정








김상돈 의왕시장이 지난 127일 윤미경 시의회 의장, 장태환 도의원, 윤미근 시의원, 철도·교통분야 교수, 철도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GTX-C 의왕역정차 추진을 위한 자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의왕시 제공)




[경기뉴스탑(의왕)=장동근 기자] 김상돈 의왕시장은 “우선협상대상자의 지위를 받은 현대컨소시엄측과 GTX-C노선 의왕역 추가정거장이 반드시 확정되도록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현대건설컨소시엄’이 17일 선정됐다.


GTX-C노선의 의왕역 추가정차를 위해 의왕시에서는 지난 3월, 국회, 시·도의회와 긴밀히 협조하여 설치사업비 분담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안)에 대해 시의회 승인을 받고, 이를 국토교통부와 현대컨소시엄측에 공식 제안했다.


이에대해 현대컨소시엄측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협상단계에서 의왕역 반영을 검토할 것을 골자로 한‘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의왕역 정차관련 양해각서’를 지난 5월 17일 의왕시와 체결 한 바 있다.


의왕역 추가정차는 광역교통의 사각지대에 놓인 의왕역 일원의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인근 군포·수원시도 반대하는 여론이 없는 상황이며, 수도권 남부의 균등한 교통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GTX-C 본사업의 목적에 부합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상돈 의왕시장은“GTX-C노선의 의왕역정차는 지난 10여년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예비타당성조사에서는 배제되었지만, 시에서는 지난해 GTX-C노선 기본계획 수립시점에 맞춰 사전타당성 용역을 진행하여 기술적·경제적 타당성과 당위성을 확보하였고 사업참여 민간사에도 적극적으로 설득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주관부서인 국토부에서도 의왕역 정차의 필요성을 충분히 공감해온 만큼 우선협상대상자의 지위를 받은 현대컨소시엄측과 향후 원활한 협상을 통해 실시협약(안)에 의왕역 추가정거장이 반드시 확정되도록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gchang.co.kr/news/view.php?idx=649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재명, KAIST 반도체 연구시설 현장방문
  •  기사 이미지 경기도-대전광역시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식
  •  기사 이미지 행정안전부 장관, 용인시 수지구서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